정보센터

섬유,패션에 관련된 중요정보를
만나보십시오.

Daily News
  • 스트리트 캐주얼 협업 1순위 ‘스포츠’
  • 젊은 고객 확보, 인지도 제고 목적 맞아떨어져
    푸마·뉴발란스·헤드… 대형사 측 먼저 제안도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스트리트 캐주얼이 스포츠 브랜드와의 협업 컬렉션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지난 2월 ‘아더에러’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의 협업을 시작으로, ‘디스이즈네버댓’은 ‘뉴발란스’와, ‘로맨틱크라운’은 ‘헤드’와 협업 컬렉션을 공개했다.

    올 여름, 가을에는 ‘오아이오아이’와 ‘엘리오티’가 각각 ‘헤드’, ‘엘레세’와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선보이며, ‘비바스튜디오’ 또한 스포츠 브랜드와 협업을 준비 중이다.

    젊은 층 유입을 위해 카테고리에 관계없이 여러 브랜드가 스트리트 캐주얼 업계와의 협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스포츠 브랜드가 1순위 파트너로 지목되고 있는 것.

    과거와 달리 대형 업체에서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에게 먼저 협업을 제안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컨셉이 중복되지 않으면서도 크게 분리되지 않아, 두 카테고리가 만났을 때 브랜드 컬러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상품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다양한 연령대를 수용할 수 있는 스포츠 브랜드 특성 상 스트리트 캐주얼의 10·20대 고객들에게도 거부감이 없다.

    똑같이 연차가 오래된 브랜드라고 해도, 타 복종에 비해 스포츠가 선호되는 것도 같은 이유다.

    스트리트 캐주얼 업체 한 관계자는 “최근 들어 여러 카테고리, 여러 브랜드에서 협업 문의가 들어오고 있지만, 고객 연령대나 컨셉이 맞지 않아 추진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단순히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유통망이 넓고 오래된 브랜드와 협업한다면 역효과가 될 수 있어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젊은 고객 확보와 인지도 상승이라는 각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는 점도 크게 작용한다.

    지난해 ‘아더에러X푸마’나 ‘로맨틱크라운X헤드’, ‘커버낫X리복’ 등이 인기를 끌면서, 양측 모두 매출과 이슈화 측면에서 만족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해당 브랜드들은 올해 2차 협업을 진행했거나 준비 중이다.

    종합해보면, 각 브랜드의 컨셉이 잘 반영된 상품들로 신규 고객 유치와 인지도 상승이 가능할 경우 협업이 성사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해외에서 오래전부터 나이키, 아디다스, 리복과 같은 브랜드들이 슈프림, 스투시, 칼하트, 베이프 등과 협업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는데, 이러한 추세가 국내로 넘어온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출처: 어패럴뉴스 2019년 4월 10일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지난호보기